"변호사에 너무 맡겨"…日 여당, 對韓 대응조치 검토 의견 제기

일본 외무성 간부가 후쿠시마 수산물 분쟁에서 패소한 것과 관련해 분쟁 전략에 반성할 것이 있음을 인정했다고 교도통신이 1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외무성 간부는 집권 자민당 본부에서 전날 열린 수산관련 회의에서 "세계무역기구(WTO) 상소기구와 식품 안전을 둘러싼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 정부 전체적으로 전략을 짜지 못했다는 점이 반성할 점"이라고 말했다.

이 간부는 "고용한 변호사 사무소 등에 너무 많이 맡겼던 것은 아닌가 하는 점도 반성해야 할 점"이라고 거론했다.

전날 회의에선 사이토 겐(齊藤健) 전 농림수산상으로부터 "일본은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에 대응조치를 검토해야 한다"며 정부에 조치를 요구하는 의견이 나왔다.

일본 정부 측은 "무거운 지적으로 검토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교도는 "참석 의원으로부터 한국에 대응조치를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구체화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마다 야스카즈(浜田靖一) 자민당 수산종합조사회장은 회의 뒤 기자들에게 "선택지의 하나일지도 모르지만, 논의가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WTO 최고심판기구인 상소기구는 일본이 제기한 한국 정부의 후쿠시마 주변산 수산물 수입금지 관련 제소 사건에서 1심 격인 분쟁해결기구(DSB) 패널의 판정을 뒤집고 한국의 처분이 타당하다고 지난달 11일(현지시간) 판정했다.

이에 대해 자민당 내에선 일본 정부에 대한 거센 비판이 제기됐으며, 일본 정부는 "WTO가 분쟁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개혁'을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