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미국 상무부가 중국 통신장비 기업인 화웨이와 계열사 68곳을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전날 이 같은 방침을 밝힌 지 불과 하루 만이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미 상무부가 화웨이와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고, 이 조치의 효력이 즉시 발생한다고 보도했다. 앞으로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계열사 부품을 구매하려면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기본 원칙은 '불허'다. 당국은 이를 기본으로 허가 심사가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무부는 화웨이가 미국의 안보나 외교적 이익에 반하는 활동에 연루돼 있다고 판단하면서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뉴욕시 브루클린 연방법원에서 진행 중인 화웨이의 형사소송을 사례로 제시하기도 했다.

로이터통신과 인터뷰한 무역 전문가 더글러스 제이콥슨 변호사는 "이번 조치가 화웨이를 응징하기 위한 것이라도 해도 궁극적으로는 미국 기업들도 불이익을 당하게 될 것"이라며 "상무부가 거래를 허가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화웨이를 겨냥한 상무부의 거래제한 방침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외부 위협으로부터 미국 정보통신을 보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나왔다. 그리고 하루 만에 속전속결로 시행에 들어갔다.

화웨이와 중국 당국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전날 미 상무부의 방침이 전해지자 "모든 필요한 수단을 동원해 중국 회사들의 합법적인 권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