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한인 기업 에누마가 16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세계 최대 비영리 벤처재단 ‘엑스프라이즈(XPRIZE)’가 개최한 ‘글로벌 러닝 엑스프라이즈(Global Learning XPRIZE)’ 대회에서 영국의 비영리단체 원빌리언과 함께 공동 대상에 선정됐다.

이 대회는 전 세계에서 교육 관련 기업·단체 등이 개발도상국 아동 문맹 퇴치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우열을 겨룬다. 세계적으로 문맹 아동이 2억5000만 명, 초등과정 학교 밖 아동이 6100만명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학교와 교사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현실에서 저비용의 혁신적 교육대안을 마련해보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등 실리콘밸리의 기업가들이 상금 1500만달러(약 179억원)을 출연했다.

코이카(KOICA)에 따르면 198개 업체가 참여한 이번 대회에서 에누마는 어린이들이 태블릿PC만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만든 게임 기반 학습 앱(응용프로그램) ‘킷킷스쿨’로 공동 대상을 받았다. 상금은 원빌리언과 함께 각각 500만달러씩 나눠가졌다. 국제기구, 세계 유수의 개발협력 비정부기구(NGO) 등과 연합해 교육사업을 펼칠 기회도 얻게 됐다.

에누마는 엔씨소프트 출신의 이수인·이건호 부부가 2012년 실리콘 밸리에 설립한 교육 스타트업이다. 글로벌 러닝 엑스프라이즈 참가팀 가운데 한국인을 주축으로 한 유일한 팀이다. 앞서 에누마는 2017년 이 대회 결승진출 5개 팀에 선정됐고 이후 1년 6개월 동안 탄자니아에서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와 유엔세계식량계획(WFP) 관리 아래서 시험을 마쳤다.

이 앱은 2016년 코이카의 창의적기술솔루션(CTS) 파트너로 선정돼 지원을 받고 있다. 코이카가 탄자니아 초등학교 2곳에 시제품을 보급해 아동 431명을 대상으로 한 교육이 가능하도록 해줬다. 에누마는 시제품을 개량하는 한편 케냐로 대상을 확대했고 그 성과를 기반으로 이 대회에 제품을 출품했다.

이수인 대표는 "코이카의 도움으로 개도국 아동의 학습환경을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춘 킷킷스쿨이 우수성을 입증받아 기쁘다"며 "동아프리카뿐만 아니라 인도, 중동 지역 등 지구촌 곳곳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