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KOICA)가 16일 베트남 후에시에서 후에성, 다낭시, 꽝남성 등 지방자치단체들과 ‘베트남 중부지역 스마트시티밸리 프로그램’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코이카가 2020~2025년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이들 지자체를 대상으로 교통·환경·주거 문제를 개선한 스마트시티 조성에 나서기로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코이카는 베트남에서 1999년부터 지금까지 3070만달러(약 364억원)를 투입해 벌인 도시개발 사업들의 성과를 바탕으로 추진하는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각 도시와 공동 연구, 상호 교류 및 정보 공유를 통해 지역 특색을 고려한 스마트시티를 구축하고 장기적으로는 지역 간 연계를 강화해 유기적인 ‘스마트시티밸리’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구체적으로는 후에시에 문화·관광 스마트시티 조성을, 다낭시에서 스마트 통합도시재단관리센터 구축 및 재난대응 역량 강화를, 꽝남성에서 땀끼시 스마트시티 구축 등을 지원한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