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대사, 중국 선양시장 면담…"한국주간 행사 지지 당부"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는 16일 장여우웨이(姜有爲) 중국 랴오닝성 선양(瀋陽) 시장을 만나 선양에서 개최되는 한중 경제·문화 교류행사 '선양 한국주(周)'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장 대사는 이날 선양 쉐라톤 호텔에서 장 시장과 면담을 갖고 "오는 23~27일 열리는 제16회 선양 한국주 행사의 성공을 위한 지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고 주중 한국대사관 측이 전했다.

주 선양 한국총영사관과 선양시 인민정부가 주최하는 선양 한국주 행사는 사드 여파로 2년 연속 열리지 못하다 지난해 재개된 바 있다.

이번 행사기간에는 선양 롯데백화점 앞 광장에서 한국 관광홍보전과 한국 상품전이 열리는 것을 비롯해 한·중 자동차산업 합작 상담회, 문화 공연, 노래자랑 등이 진행된다.

장 대사는 또 "중국 동북 3성의 핵심도시인 선양을 부임 후 첫 지방 방문지로 하게 됐다"면서 "그동안 한국과 선양시 간 교류가 다양한 분야에서 전개돼 온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선양 롯데월드 공사 현장과 선양 한국국제학교 등을 방문했던 장 대사는 "선양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과 교민들, 국제학교에 대한 더욱더 깊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