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한국을 수입 자동차 관세의 표적에서 제외할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는 1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할 행정명령안을 입수했다며 한국 캐나다 멕시코가 징벌적 관세에서 면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미국 자동차업계를 황폐화시킨다며 수입차 및 부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미 상무부는 자동차와 부품 수입의 국가안보 위협성을 조사한 보고서를 올 2월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검토 기간이 종료되는 오는 18일까지 보고에 대한 동의 여부와 대응방침을 결정할 예정이었다.

블룸버그가 입수한 행정명령안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최종 결정을 180일간 연기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