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입장 명확하진 않아"…미-이란 우발 충돌 우려도 제기
WP도 군사옵션 검토설 보도…"이라크·시리아 미군 경계강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만 병력의 중동 파견을 포함하는 대(對)이란 군사계획을 검토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 보도를 부인한 가운데 워싱턴포스트(WP)가 다시 미 행정부 내의 군사계획 검토설을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14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에 대한 군사력 사용과 관련한 다양한 옵션을 논의하고 있다고 당국자들이 말했다고 전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최고위 참모들이 가능한 조치들을 검토하기 위해 지난주 백악관에서 만났다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이 옵션들에는 현재 6만∼8만명 규모인 중동 파병 병력을 이란이 미군을 공격하거나 핵무기 개발을 가속할 경우 10만명 이상으로 늘리는 방안이 포함됐다고 당국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이 지난 9일 이란 정책을 논의하는 고위급 회의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요청에 따라 최대 12만 명의 미군 병력을 중동에 보내는 구상을 제안했다고 전날 보도했다.
WP도 군사옵션 검토설 보도…"이라크·시리아 미군 경계강화"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12만 중동 파병설'의 진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가짜뉴스'라고 부인했으나, "만약 그것을 한다면 그(12만 명)보다 훨씬 많은 병력을 파견할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는 "(파병 증강) 구상에 대한 트럼프의 입장은 즉각적으로 명확하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워싱턴 소재 연구기관인 랜드 코퍼레이션의 정책분석가 베카 와서는 요즘같이 미국과 이란 사이에 긴장 수위가 높아진 시기에는 작은 갈등도 "더 큰 일"로 번질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WP도 군사옵션 검토설 보도…"이라크·시리아 미군 경계강화"

미-이란 관계가 악화하는 가운데 중동을 관할하는 미 중부사령부는 최근 이란과 이란의 대리군이 이라크와 시리아 등에서 미군을 공격할 수 있다는 뚜렷한 증후가 있다고 전했다.

중부사령부 대변인은 최근의 정보에 대응해 이라크와 시리아에 주둔하고 있는 병력들의 경계 수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WP는 또 폼페이오 장관과 일부 상하원 의원 및 해외 주재 대부분의 대사관 및 영사관 지역안보 관련 당국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할 예정이던 포럼을 미 국무부가 "이란과의 긴장 고조"로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300명 이상이 참석해 3∼4년마다 개최되는 이 회의 취소가 간단한 일은 아니었다는 한 당국자 언급을 전하면서 자신들이 입수한 국무부 메모에 따르면 고위급 인사들이 "잠재적인 위협을 평가하고 대응하기 위해 현장에 남아있어야 한다"는 이유로 이 포럼이 연기됐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