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자회사인 모바일 메신저업체 왓츠앱이 스마트폰 사용자의 문자, 통화내역 등을 감시하는 ‘스파이웨어’에 노출됐다고 1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전했다. 왓츠앱은 전 세계 15억명이 사용하는 무료통화·모바일 메신저앱(애플리케이션)이다.

이번에 왓츠앱에 침투한 스파이웨어는 이스라엘 사이버 보안업체 NSO그룹이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NSO그룹은 사설 첩보업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스파이웨어에 감염되면 해커는 스마트폰 사용자의 통화 내용을 도청할 수 있고 문자 메시지 등의 정보를 빼낼 수 있다. 스마트폰 내장 카메라를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사용자를 감시할 수도 있다.

FT는 “왓츠앱에서 발견된 스파이웨어는 이스라엘 NSO그룹이 개발한 것”이라며 “스마트폰 사용자의 인터넷 검색 기록까지 추적할 수 있는 스파이웨어”라고 설명했다.

이 스파이웨어는 불특정 다수가 아닌 특정 인물을 공격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왓츠앱 측은 “인권변호사, 언론인 등이 피해자로 보인다”며 “이달 초 관련 내용을 미 법무부와 공유했다”고 FT에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