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 영항 확인 안 돼" 아베 발언에 '부적절' 지적도

최근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일본 여당이 개최한 회의에서 일본 정부에 의연한 대응을 요구하는 의견이 제기됐다고 NHK가 1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집권 자민당의 외교와 국방부회(위원회) 합동 회의가 열린 자리에서 참석자들로부터 북한을 비난하는 의견이 이어졌다.
"日여당, 北발사체 발사에 '의연 대응' 요구 의견 제기"

마쓰시타 신페이(松下新平) 외교부회장(위원장)은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명확하게 위반하는 만큼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참석자로부터는 "사전 통보 없는 발사는 매우 위험하므로 강력히 비난한다"며 "국제사회가 연대해 이를 그만두게 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또 "발사방법 등에 따라 일본에 피해가 생길 가능성이 있는 만큼 '안보에 즉각적인 영향은 없다'고 말한 정부의 설명은 오해를 낳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TV아사히 계열 ANN은 참석 의원으로부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할 의사를 표명한 가운데 북한의 발사체 발사가 이뤄진 것에 대해 북한의 의도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아베 총리가 북한이 잇달아 발사체를 발사한 지난 9일 "일본의 안보에 영향이 있는 듯한 사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한 점에 대해 "안보에 영향을 주고 있는 만큼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지적도 나왔다고 ANN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