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위한 대북인도지원에 국제사회 관심 촉구

유엔 산하기관인 세계식량계획(WFP)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에도 북한 주민을 위한 인도적 지원 활동에 국제사회가 계속 관심을 가져달라고 촉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보도했다.

WFP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RFA에 "우리가 북한에서 생명을 구하는 일을 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인도주의와 정치를 계속 분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또 WFP와 식량농업기구(FAO)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나온 북한의 식량 부족량이 실제보다 많이 부풀려진 게 아니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WFP는 북한의 광범위한 지역과 다양한 관계자에 접근할 수 있었으며, 우리의 국제기준에 따라 평가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WFP와 FAO는 지난 3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 인구의 약 40%에 해당하는 1천10만명의 식량이 부족한 상태로, 긴급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WFP, 北 미사일 발사했지만 "인도주의와 정치 분리하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