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전·종전 판가름 최대분수령…시진핑 "함께 협력하자" 트럼프에 친서
합의실패시 美 관세인상 단행-中 보복 예상…글로벌 충격 예고


미국과 중국이 9일(현지시간) 무역전쟁의 확전 또는 종전을 판가름할 최종 담판에 들어갔다.

미국이 예고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 시점(10일 오전 0시1분)을 7시간 가량 앞두고 들어간 담판에서 미중 무역전쟁의 향배가 결정되는 셈이다.

AFP통신은 이날 오후 미중이 워싱턴DC에서 무역협상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관세폭탄' 7시간 앞두고 미중 무역협상 개시…최종담판 주목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미중 협상이 현지시간으로 워싱턴DC에서 오후 5시(한국시간 10일 오전 6시)부터 시작된다고 밝혔다.

미측에서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중국 측에서는 류허 부총리가 협상단을 이끌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미중 협상 대표단이 이날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며, 트럼프 대통령이 류 부총리를 면담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류 부총리의 이날 워싱턴DC 도착 시간은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협상이 늦은 오후에 시작된 것은 실무수준에서의 세부 협상보다는 고위급에서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미중은 이번 주 워싱턴DC에서의 협상에서 합의를 위한 최종 마무리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중국이 기존에 한 약속을 되돌리고 있다면서 미국이 대중 관세 인상 카드를 꺼내 들면서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

중국은 미국의 관세 인상시 보복을 경고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8일 관보에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일 오전 0시 1분부터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할 것이라고 고시했다.

미 국토안보부 산하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이날 정해진 시간에 인상된 관세율에 따라 징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혀 관세 인상 준비를 사실상 모두 완료한 것으로 보인다.

미중간 최종담판을 앞두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친서 외교로 반전을 노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면서 "아마 전화로 그와 통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 주석이 친서에서 "함께 협력하자,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보자"는 언급을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미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대로 관세 인상을 실행에 옮길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미 뉴욕타임스는 "(오늘) 자정에 관세인상의 방아쇠가 당겨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미국의 관세인상과 중국이 보복으로 맞서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확대, 연장되면 글로벌 금융시장에 큰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실물경제에도 영향을 미쳐 글로벌 경기 둔화 및 침체 우려가 다시 크게 부각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미중이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서 대화 모멘텀을 잃을 경우 충격파는 더욱 커질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