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 갈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일본 증시가 사흘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오전 9시28분 현재 닛케이 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211.33포인트(0.98%) 하락한 21,391.26을 기록했다.

닛케이 지수는 열흘간 연휴를 마치고 다시 개장한 지난 7일 335.01포인트(1.51%) 하락한 데 이어 8일 321.13포인트(1.46%) 다시 떨어졌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중 무역 협상의 앞날이 불투명한 상황이 투자자들의 심리에 무거운 짐이 됐다며 전날 미국 주식 시장의 나스닥 지수가 하락한 영향으로 반도체 관련주의 하락이 눈에 띈다고 설명했다.

엔화 강세 현상도 이어져 이날 오전 9시31분 현재 달러당 엔화는 109.85~109.90엔으로 전날 종가보다 0.25% 하락(엔화 가치 상승)한 채 거래되고 있다.
미중 무역갈등 우려에 日증시 또 하락 개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