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해리왕자 득남에 공식 곰인형 가격 7배 폭등

영국 해리 왕자의 득남 소식에 이를 기념한 공식 곰 인형 가격이 온라인에서 7배 이상 치솟았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새로운 '로열 베이비'의 소식이 전해진 6일 밤 온라인 경매 사이트 이베이에는 이를 기념한 공식 테디베어가 900파운드(한화 약 138만원)에 올라왔다.

알파카 털과 면, 비단으로 만들진 이 인형은 목에는 리본을 둘렀고 왼쪽 발바닥에는 황금색 실로 왕관과 숫자 '2019'라는 자수가 놓여 있다.

앞서 영국의 메리소트 사(社)가 왕립 자선 단체인 '로열 컬렉션 트러스트'로부터 독점권을 받아 100개 한정판으로 제작한 이 인형은 출시되자마자 모두 판매됐다.

이 같은 높은 인기에 테디베어의 이베이 경매가는 순식간에 본래 판매가(125파운드)보다 7배 이상 급등했다.

한정판으로 제작된 '하이그로브 아기용품 바구니' 역시 로열 컬렉션 트러스트의 공식 사이트에서 완판됐다.

곰 인형과 유기농 목욕용품이 담긴 이 상품의 가격은 190파운드(약 29만원)에 달한다.

한 주 전만 해도 왕실 기념품을 판매하는 로열 컬렉션 트러스트는 새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으나, 이 같은 발표와 달리 해리 왕자의 득남 직후 공식 기념품이 발매되자 팬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공식 기념품이 동이 나자 윈저성 인근 가게들에는 비공식 기념품이 넘쳐났고, 팬들은 깃발과 옷 같은 기념품을 직접 제작하면서 왕실의 새 가족 탄생을 축하했다.

더타임스는 해리 왕자 아들의 이름이 결정되면 다시 한번 새 기념품이 판매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해리 왕자는 6일 오후 윈저성에서 성명을 내고 "메건과 내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오늘 이른 아침 출산했다는 소식을 알려드리게 되어 기쁘다"면서 "산모와 아이는 매우 건강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들 출산은) 상상했던 것 중에 가장 환상적인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英 해리왕자 득남에 공식 곰인형 가격 7배 폭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