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미국의 부정적 입장 피력에도 6자회담 띄워
중국 "6자회담, 한반도 문제 해결에 여전히 긍정적 의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제기한 6자회담 재개에 대해 미국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중국은 "6자회담이 여전히 긍정적 의미가 있다"며 띄우기를 계속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6자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키고 각 측의 합리적인 걱정을 균형 있게 해결하는 데 중요한 노력을 했으며 긍정적 역할을 했다"면서 "새로운 형세에서도 이 다자 대화 플랫폼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 해결을 추진하는 데 여전히 긍정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언급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과정에서 나왔다.

볼턴 보좌관은 28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러 정상회담 후 거론한 6자회담과 관련해 미국이 선호하는 방식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날 겅 대변인의 6자회담 관련 발언은 종전 언급보다 더 진전된 것이다.

그는 지난주에는 6자회담에 대해 "과거에 매우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했다"고 답했지만 현 상황에서 6자회담을 재개할 필요성에 대해 직접 언급한 적은 없다.

중국과 러시아는 6자회담 같은 다자 틀에서 한반도 문제의 역할을 확대하려 한다.

6자회담은 2003년 1월 북한의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 이후 그해 8월 베이징에서 시작됐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이 참여했다.

하지만 북한이 2009년 6자회담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이후 중단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