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정상 1박2일 회담…비핵화 공조 등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박2일간 만남을 가졌다.

26~27일(현지시간) 두 정상은 최대 쟁점인 북한 비핵화와 양국 간 무역 문제 등 여러 현안을 짚으며 친밀한 관계를 다시 한번 과시했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이 지난 25일 북한, 러시아 정상회담 직후 열린 만큼 대북 제재 등 압박 기조를 재확인하며 비핵화 달성을 위한 공조를 다진 자리가 됐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러 정상회담에서 하노이 회담 결렬 책임을 '미국의 일방적이며 비선의 적인 태도'로 돌렸다. 또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는 '강성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미·일 정상은 26일 오후 백악관에서 2시간가량 정상회담을 가진 데 이어 1시간 45분 동안 부부 동반으로 만찬을 함께 했다.

'골프광'으로 유명한 두 정상은 27일에는 버지니아주 스털링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골프 회동'을 했다.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미·일 무역 협상과 함께 비핵화 공조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을 시작하면서 "우리는 북한에 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그것(북한 문제)은 꽤 잘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회담 후 아베 총리는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향후 북미 (협상) 프로세스를 전망하고 진행 방식을 놓고 상당히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은 미·일 동맹의 억제력과 역량을 향상시키는데 합의했으며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 태평양' 지역을 보장하기 위해 추가로 협력해 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일본 당국자 발언을 통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들어가면서 이르면 5월 내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을 시사했다.

로이터통신은 일본 정부의 고위 당국자도 정상회담 후 "두 정상은 양국의 신뢰를 토대로 무역 협상을 조기에 타결짓기 위해 논의를 가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이틀 동안 친밀함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아베 총리를 '내 친구'라고 불렀다. 또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의 49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에 아베 총리 내외가 함께 한 데도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내달 일본 방문 기간 스모 경기 관람을 희망한다면서 스모 우승자에게 줄 트로피를 미국에서 제작 중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25∼28일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일본을 국빈방문한다. 방일 기간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을 예방하고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그는 뿐만 아니라 오는 6월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