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연료 절약·전기소비 감축 명령…대형 정전 보고는 없어
쿠바, 美제재·베네수엘라 원유지원 감소에 '휘청'…절전 독려

쿠바 정부가 미국의 제재 강화와 베네수엘라의 원유 지원 감축 등으로 경제가 어려워지자 절전을 독려하고 나섰다고 AP 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에고 데 아빌라 지방의 공산당 기관지인 인바소르는 전국의 당국에 연료를 절약하고 정전을 피하기 위해 전력 소비를 줄이라는 명령이 하달됐다고 전했다.

인바소르에 따르면 시에고 데 아빌라 지방에는 10%의 절전 목표량이 부여됐다.

현재 쿠바에서는 광범위한 정전 보고는 없는 상태다.

쿠바는 미국의 제재 강화 속에 베네수엘라의 석유 지원 감소, 브라질 파견 의료 서비스 종료, 니켈과 설탕 등 주력 품목의 수출 부진, 관광 부문 침체 등에 대처하려고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쿠바 경제는 전략적 동반자인 베네수엘라 경제가 2014년 이후 저유가와 미국의 경제제재로 위축되면서 함께 곤란을 겪고 있다.

최근에는 빵, 닭고기, 달걀 등의 기본 식료품 부족 현상마저 나타났다.

쿠바 공산당 기관지 그란마를 비롯한 국영 신문사들은 인쇄용지 부족을 이유로 발행 지면을 줄이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쿠바를 베네수엘라, 니카라과와 함께 '폭정 3인방'(troika of tyranny)이라고 지목하고 60년간 유지돼온 쿠바에 대한 무역 금수 조치를 강화하겠다고 위협해왔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지난 17일 최근 쿠바의 군사 및 정보 활동과 관련, 국영항공사를 포함해 5개 대상을 제재 블랙리스트에 추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미국인이 쿠바로 보낼 수 있는 송금 상한선을 새로 설정해 분기당 1천 달러로 제한하겠다고도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지난 1959년 쿠바 혁명 당시 쿠바 정부에 자산을 몰수당한 미국인이 이 자산을 이용하는 외국 기업과 개인을 상대로 미국 법원에 소송을 낼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