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수사 후반부에 크리스토퍼 안 신원 확인"…"에이드리언 홍 창, FBI와 접촉"
美, 스페인 北대사관 침입자 기소…"스페인서 체포영장 발부"

지난 2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에 가담한 혐의로 미국 연방당국에 전격 체포된 반(反)북한단체 '자유조선' 회원 크리스토퍼 안은 기소됐으며 스페인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그를 추적해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21일 AP에 따르면 스페인 경찰의 한 수사관은 지난달 22일 발생한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의 조사 후반부에 크리스토퍼 안의 신원을 확인했으며 국제 체포영장도 발부받았다고 전날 AP에 말했다.

그의 혐의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그에 대한 체포영장은 지난달 스페인 법원 서류에서 지목된 용의자들에 대한 체포영장 외에 추가로 발부된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수사관은 스페인 당국이 처음에 확인된 용의자 외에 얼마나 많은 사람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안은 체포 이전까지는 언론에 이름이 등장하지 않았던 인물이다.

스페인 법원의 사건 기록에 따르면 북한대사관 침입자들은 범행 당시 스페인에서 공인된 유일한 북한 외교관인 소윤석(So Yun Sok) 경제 참사에게 북한을 등질 것을 촉구했다고 AP는 전했다.

또 이들은 대사관 직원들을 결박하고 재갈을 물린 뒤 컴퓨터와 하드 드라이브, 서류를 훔쳐 달아났다.

당시 침입한 괴한은 10명으로 파악됐다.

앞서 자유조선 측은 이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며 미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해 '엄청난 잠재적 가치를 지닌 특정 정보'를 공유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스페인 법원 기록에 따르면 습격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은 2월 23일 항공편으로 미국에 넘어와 FBI와 연락을 취했으며 자료와 비디오 동영상을 공유하겠다고 제안했다고 AP는 전했다.

그러나 이 자료들이 어떤 종류의 정보인지, FBI가 제안을 받아들였는지에 대해서는 기록에서 언급되지 않았다고 AP는 설명했다.

한편 크리스토퍼 안은 18일 체포 후 기소돼 범죄 인부(認否·시인 또는 부인) 절차를 밟고 있으며 변호인의 요청에 따라 사건은 공개되지 않는다고 UPI통신은 전했다.

범죄 인부 절차는 기소 후 피고인을 법정에 소환해 혐의를 설명하고 이를 인정할지를 묻는 절차다.

유죄를 인정하고 재판에 임할지, 무죄를 주장하면서 재판을 받을지 여부 등을 밝히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