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발리 화산 분화…공항 정상 운영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인 발리섬 동부에서 화산이 분화했다.

21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1분(현지시간)께 발리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이 분화해 정상으로부터 2㎞ 높이까지 연기 기둥이 솟았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는 아궁 화산이 뿜어낸 화산재는 바람에 실려 남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궁 화산의 경보 단계를 전체 4단계 중 두 번째로 높은 '심각'수준으로 유지하고 주민과 등산객, 관광객에게 분화구 반경 4㎞ 이내로 접근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아궁 화산 주변 상공의 항공운항 경보 단계는 현재 '주황색'이지만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은 특별히 영향을 받지 않은 채 정상 운영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는 아궁 화산 인근 하천이나 계곡에서 화산재와 진흙 등이 비와 섞여 산사태처럼 흘러내리는 화산 이류(火山泥流) 현상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화산재가 호흡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마스크 수 천 장을 주민에게 배포하는 등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