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뢰 의혹을 받다가스스로 목숨을 끊은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 사진=로이터

수뢰 의혹을 받다가스스로 목숨을 끊은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 사진=로이터

뇌물수수 혐의 수사 압박을 받다가 지난 17일(현지시간) 자살한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사진)이 창피당하지 않기 위해 극단적 선택을 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영국 BBC방송,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가르시아 전 대통령의 유서는 19일 지지자들이 페루 수도 리마의 장례식장에 모인 가운데 딸이 공개했다.

그는 유서에 "나는 창피당하지 않겠다. 자부심의 표시로 내 결정의 존엄함을 나의 아이들과 동료에게 남긴다"면서 "나는 이미 내게 주어진 소명을 완수했기 때문에 나의 적들에 대한 경멸의 표시로 내 시신을 남긴다"고 적었다.

중남미에서는 브라질 대형건설사 오데브레시가 지난 2001년부터 사업 수주 대가로 중남미 9개국 정관계 인사들에게 4억6000만달러(5200억원)의 뇌물을 건넸다는 대형 의혹이 터졌다. 이 가운데 3000만달러(약 340억원)가 페루 정관계에 제공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페루에선 4명의 전직 대통령이 수사 선상에 올랐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경찰관들이 자신을 체포하기 위해 자택에 도착하자 2층 방으로 올라가 총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수뢰 의혹이 제기된 뒤 "아무런 단서나 증거도 없다"면서 자신이 정치적 박해의 희생자가 됐다고 결백을 주장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