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세계 최고 수준 후속기 미일 공동개발 구상"
日, 내년도 예산에 F-35 10여대 조달계획 포함 검토


일본의 F-2 전투기 후속기 개발과 관련해 미국이 최신예 F-35 스텔스 전투기의 기밀 제공을 일본 방위성에 제안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8일 전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미국이 F-35의 엔진 등의 부품과 미사일을 제어하기 위해 기체에 장착하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기밀을 해제할 의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美, 日에 F-35 기밀 제공 제안…전투기 공동개발 가능성 커져"

현재 미국이 독점하는 F-35의 소프트웨어를 일본이 F-2 전투기 후속기에 전용하는 경우 설계도도 일본 측에 공개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는 "F-35 등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후속기를 미일이 공동 개발한다는 구상"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국 측의 제안을 받아들일지를 포함해 올해 중 구체적인 내용을 정하기로 했다.

미국 측은 일본이 2조엔(약 20조원)을 투자할 것으로 보이는 F-2 후속기 개발에 높은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과의 공동개발에 의욕을 보인 영국 정부도 고도의 기밀정보를 제공하는 방안을 일본 측에 제시한 바 있다.

요미우리는 미국 측이 기밀정보 제공 의향을 밝힌 것은 이처럼 라이벌의 움직임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며 "미일 공동개발 가능성은 커졌다고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7월 미국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사는 미 공군의 고성능 스텔스 전투기 F-22 기체에 F-35의 전자기기를 탑재한 신형 전투기의 공동개발을 일본에 제안했다.
"美, 日에 F-35 기밀 제공 제안…전투기 공동개발 가능성 커져"

이에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는 "F-22와 F-35를 조합하면 세계 최고 수준의 전투기가 가능하다"고 기대했다.

일본이 90대 보유하는 F-2는 2035년께 퇴역을 시작할 예정이어서 방위성은 '중기 방위력 정비계획'에 "국제협력을 시야에 두고 일본 주도로 후계기 개발에 조기에 착수한다"고 명기한 바 있다.

한편, 산케이신문은 최근 항공자위대의 F-35A 전투기가 훈련 중 추락했지만, 방위성은 이 전투기와 F-35B의 조달 비용을 올해 여름 결정할 내년도 예산 요구안에 편성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보도했다.

조달 대수는 10대 정도로, 총액은 1천억엔(약 1조원) 규모다.

일본에는 이미 F-35A 13대가 배치됐으며 단거리 이륙과 수직 착륙이 가능한 F-35B에 대해선 자위대의 '이즈모'형 호위함 2척을 보수해 처음으로 탑재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함재기로 전력화하기까지는 향후 10년 정도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