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지난 3월 한 달간 5천285억엔(약 5조3천600억원) 규모의 무역흑자를 기록했다.

일본 재무성이 17일 발표한 3월 무역통계 속보치(통관 기준)에 따르면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5천285억엔 흑자로 나타났다.

일본이 월간 기준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한 것은 2개월째다.

올 3월 수출액은 작년 동월 대비 2.4% 감소한 7조2천13억엔, 수입액은 1.1% 증가한 6조6천728억엔이었다.

특히 이 기간의 대 중국 수출은 9.4% 급감한 1조3천46억엔에 그쳤다.

일본의 중국 수출이 감소한 것은 2개월 만이다.

한편 이날 함께 발표된 2018년도 무역수지는 1조5천854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이 연도 기준으로 무역적자를 낸 것은 3년 만이다.
日 3월 '5조원대' 무역흑자…중국 수출 9.4%↓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