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로비' 경력…트럼프 행정부서 내무부가 에너지정책 주도
로비스트 출신 美내무장관, 취임 나흘만에 내부 감찰조사 받아

에너지 로비스트 출신인 데이비드 번하트 신임 미국 내무장관이 취임한 지 나흘 만에 내무부가 감찰조사에 나섰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WP에 따르면 내무부 감찰관실은 번하트 장관의 과거 로비스트 활동과 업무 수행 사이에 잠재적 이해충돌 가능성에 대한 민주당 의원 8명과 환경보호단체들의 문제 제기 및 조사 요구에 따라 15일 감찰에 착수했다.

이는 지난 11일 상원에서 찬성 56표, 반대 41표로 장관 인준안이 통과돼 당일 취임한 지 나흘 만이다.

메리 켄들 감찰관은 장관의 이해상충 및 로비 의혹과 관련, "7건의 고발을 접수해 조사를 시작했다"며 "신속하고 철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민주당과 환경보호단체들은 석유 및 천연자원 로비스트로 활동한 번하트 장관이 과거 자신의 에너지회사 고객들을 돕기 위해 지위를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그가 정부 입성 전 2년간 캘리포니아주 센트럴 밸리의 수로(水路) 전환 로비에 참여해 연방 윤리 규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정부감시단체와 민주당은 주장했다.

민주당 론 와이든(오리건) 상원의원은 살충제가 멸종 위기종에 끼치는 위협에 대한 평가기관의 분석을 막기 위해 번하트 장관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며 수사까지 요구했다.

이와 관련, 내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이미 윤리 부서에서 장관의 요청에 따라 의혹의 많은 부분을 검토해 장관이 윤리 규정과 관련 법률을 완벽히 준수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번하트 장관은 전임자인 라이언 징크가 작년 12월 퇴임 의사를 밝히고 물러난 뒤 장관 대행을 맡아 내무부를 이끌었다.

그는 2017년 7월부터 부장관으로 재직해왔다.

징크 전 장관은 미 연안에서 석유와 가스의 시추를 허용하는 계획을 비롯해 트럼프 행정부의 환경규제 완화와 에너지 개발 정책을 주도했지만, 토지 위법 거래, 이익 충돌 등의 문제로 감찰과 수사를 받은 끝에 결국 물러났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내무부는 에너지 생산을 늘리는 '에너지 우위' 정책과 관련해 큰 역할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