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통신 시정연설 분석…"김정은 비핵화할 준비 하고있지 않아"
"김정은, 트럼프의 인내심 시험…美대선 앞두고 시간 벌고 있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단념하지 않았을지 모른다.

그러나 그는 미국 대통령의 인내심을 시험할 준비가 돼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발신하려고 했던 메시지를 이같이 분석했다.

이 통신은 16일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옴짝달싹 못하게 된 김 위원장이 2020년 미국 대선을 염두에 두고 시간을 벌고 있다면서 시정연설에 드러난 김 위원장의 전략을 5가지로 소개했다.

첫째 김 위원장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제재 완화를 얻어내는 데 실패한 이후 '대화'나 '핵실험 재개를 통한 위기 재조성'이라는 기존의 선택지 대신 '기다림(wait)'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김 위원장의 이러한 전략에 대해 "이는 대화 무산에 대한 비난을 피하는 것 외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재선을 준비하는 가운데 이 이슈에 대한 주목도를 다시 높일 수 있을지 모른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적으로 전진해나갈 결심이 돼 있다"며 대화의 끈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두 번째는 김 위원장이 제재 완화를 절실히 원하고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여전히 좋은 관계를 거론하며 찬사를 보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 유지를 지지하는 데 대해서는 분명히 좌절감을 느끼고 있음이 연설에 드러났다고 전했다.

셋째 김 위원장은 북한을 비핵화할 준비를 하고 있지 않다고 이 통신은 보도했다.

2천800개 단어가 넘는 영어판 시정연설 원고 안에 '비핵화'라는 단어는 아예 등장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김 위원장이 대신 '핵무장력의 급속한 발전 현실'을 언급한 것을 들어 국내 사기 진작을 위한 측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발언은 김 위원장이 핵무기 포기를 준비하고 있다면 내놓을 만한 발언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 통신은 또한 "자위의 원칙을 확고히 견지하며 나라의 방위력을 계속 튼튼히 다져야 한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거론, 김 위원장이 과거 자신이 했던 '핵무기 대량 생산 지시'를 넌지시 암시했다면서 그만큼 미국이 김 위원장의 시간 끌기를 허용한 데 따른 주요 리스크를 안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전했다.

북한이 핵탄두를 미사일에 탑재, 미국 본토까지 운반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완성할 더 많은 시간을 주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것이다.

네 번째로는 김 위원장이 제재 하에서 힘든 시기를 단단히 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제적 제재가 경제를 쥐어짜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 입장에서도 '기다리는 것'이 위험부담이 없는 일은 아니지만 김 위원장은 "그 어떤 도전과 난관이 앞을 막아서든 우리 국가와 인민의 근본이익과 관련된 문제에서는 티끌만 한 양보나 타협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는 한편으로 권력 집단의 세대교체를 단행했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이 통신은 다섯 번째로 '한국에 대한 압박'을 시정연설에 나타난 김 위원장의 전략으로 꼽았다.

이 통신은 김 위원장이 우리 정부에 대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하지 말라고 언급한 대목 등을 들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도전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