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원인
/

15일(현지시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원인은 첨탑 개보수 작업과 관련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로랑 뉘네 프랑스 내무장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화재 원인이 무엇인지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사진=EPA

사진=EPA

AP 통신을 비롯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파리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가 잠정적으로 개보수 작업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그동안 600만 유로(78억원 상당)를 들여 첨탑 개보수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에마뉘엘 그레그와르 파리 부시장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첨탑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언급한 것으로 언론들은 보도했다.

소방당국은 개보수 작업이 화재가 시작된 요인인지, 화재를 더 확산시킨 요인인지 조사하고 있다.

현지 방송 화면에선 불타는 대성당 지붕 위에 리노베이션 작업을 위해 설치된 비계의 모습이 자주 눈에 띄었다.

누군가 고의로 불을 지른 방화인지, 실수로 화재가 발생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현지 언론은 경찰이 방화보다는 실화에 비중을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18세기 프랑스 혁명 때 건물이 심하게 파손됐다가 19세기에 대대적으로 복원됐는데 첨탑도 19세기에 복원돼 현재까지 유지돼왔다.

화재가 발생한 뒤 조기 진화에 실패, 피해가 크게 발생한 것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12세기에 건축된 건물로, 내부 장식품이 대부분 목조로 돼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대성당 내에도 소화기가 비치돼 있지만 목재로 된 내부장식이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이면서 겉잡을 수 없는 속도로 번졌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그뿐만 아니라 노트르담 대성당에는 소중한 문화재가 많이 보관돼 있어 화재 진압방식도 상당한 지장을 받아 결국 피해를 키운 것으로 유추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소식이 알려지자 트위터에 헬리콥터나 항공기로 대량의 물을 공수해 불을 끄는 '플라잉 워터 탱크'(Flying water tanks)를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프랑스 당국은 그런 방법을 활용할 경우 노트르담 건물 구조를 약화해 대성당 전체를 파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주변 건물도 파손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사용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