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대한 안타까운 심경 밝혀

프란치스코 교황이 노트르담 대성당을 태워 버린 끔찍한 화재로 충격에 빠진 프랑스 가톨릭 신자들과 파리 시민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 "프랑스 가톨릭·파리 시민 위해 기도"

알레산드로 지소티 교황청 공보실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트윗을 게재하고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대한 교황의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프랑스 가톨릭·파리 시민 위해 기도"

지소티 대변인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프랑스와 함께 하고 있으며, 이번 화재로 충격을 받은 프랑스 가톨릭 신자들과 파리 시민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며 "교황은 이 비극적인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청은 앞서 파리 대주교좌 성당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일어난 직후인 전날 밤에도 성명을 내고 "프랑스와 전 세계 기독교의 상징인 성당이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것에 충격과 슬픔을 표현한다"는 성명을 낸 바 있다.

한편, 전 세계 가톨릭의 본산인 교황청을 비롯한 가톨릭계는 부활절을 앞둔 성(聖)주간에 프랑스를 넘어 세계적인 가톨릭 성지이자 인류의 문화 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재로 손실을 입은 것에 대해 비통해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