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의 최대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폭스콘의 궈타이밍(郭台銘) 훙하이(鴻海)정밀공업 회장이 올해부터 아이폰을 인도에서 대량 생산한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오랫동안 중국 생산에 주력해왔던 애플 스마트폰의 최대 조립업체가 변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궈 회장은 이날 대만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장차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우리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우리의 생산라인을 그쪽으로 옮겼다(have moved)"고 말했다.

애플은 최근 몇 년간 인도 벵갈루루에 있는 공장에서 아이폰 구형 모델을 생산해왔으나, 더 최신 모델들도 이곳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블룸버그는 관계자를 인용해 폭스콘의 인도 생산라인은 올해 9월 애플이 아이폰 신제품을 발표할 때면 현지 및 수출 시장에 제품을 공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폭스콘은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초기 투자로 일단 3억 달러(약 3400억원)를 투자할 예정이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