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고노, 中 리커창·왕이와 회담…"시진핑, 6월 일본 방문"
中리커창 "중일 경제협력 심화"…日고노 "지구 규모 과제 노력"
日, 中에 일본산식품 수입규제 해제 요청…WTO패소 파급 경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15일 중국의 외교 수장인 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일본산 식품의 수입 규제 해제를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이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왕 외교부장과 회담한 뒤 기자들에게 회담에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를 둘러싸고 중국이 계속하고 있는 일본산 식품의 수입 규제를 해제할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후쿠시마를 비롯해 미야기(宮城), 니가타(新潟) 등 원전 주변 10개 현에서 생산된 식품과 사료 수입을 금지해 왔는데, 작년 11월 니가타현에서 생산된 쌀에 대해서만 수입을 허용했다.

고노 외무상이 이런 요구를 한 것은 최근 세계무역기구(WTO) 상소기구 판정에서 한국에 역전패당한 것의 영향이 중국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회담에서 6월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성공에 대한 (중국의) 협력을 확인했다며 이 회의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교도통신은 회담에서 양측이 폭넓은 분야에서 외교당국 간 대화를 진행하고 국제적인 과제에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중일 외교 수장이 회담을 연 것은 작년 10월 이후 6개월 만이다.

[로이터 제공]

고노 외무상은 이날 베이징 중난하이(中南海)에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도 예방했다.

NHK와 중국 정부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 자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고위급 경제대화의 성공이 중일 관계를 정상 궤도 위에서 더 전진시켜 실무적인 성과를 거두게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나라가 세계의 주요 경제대국이니 서로 경제협력을 심화시키는 것이 세계 경제가 안정적인 회복세를 유지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리 총리는 또 "양국 모두 자유무역을 지지하고 WTO 규정을 준수한다"면서 "상대방 기업에 공평하게 대우하고 차별없는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일본 및 관련 당사국들과 공동으로 한중일 자유무역지대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을 추진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고노 외무상은 "중일 관계에는 다양한 어려운 문제가 있어 이를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며 "양국간 문제뿐 아니라 지구 규모의 과제에 대해서도 두 나라가 어깨를 나란히 해 그에 맞는 노력을 제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고노 외무상이 "중국과 다양한 영역에서 소통과 협조를 심화하고, RCEP 협상을 추진해 연내 적극적인 진전을 얻고 싶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중국 측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기초해 제3국에서의 인프라 개발에서 협조해줄 것을 일본에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양측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연대에 대해 의견 일치를 봤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日, 中에 일본산식품 수입규제 해제 요청…WTO패소 파급 경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