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동부 일리노이주 최대 도시인 시카고를 주에서 분리해 독립시키자는 법안이 제출됐다. 이를 둘러싼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현실화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리노이주 하원 공화당 소속 의원들은 최근 미국에서 3번째로 큰 도시인 시카고를 일리노이주에서 떼어내 51번째 주로 만들자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미 폭스 뉴스가 15일 보도했다.

법안 발기인 C. D. 데이비즈마이어 의원은 '스테이트저널-레지스터(SJR)'에 "이 법안은 미국 연방 의회가 3대 도시 시카고를 51번째 주로 분리 독립하도록 승인해 달라고 촉구하고 있다"면서 "시카고가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와 경쟁을 벌이고 있어 분리되더라도 양측은 서로 호혜적인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헌법에 따르면 법안의 통과에는 연방 및 주 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다. 시카고 분리 법안은 지난 2월 공화당 브래드 홀브루크 의원이 제출했다. 그는 낙태 및 총기 관련 법에 관한 한 시카고와 일리노이주의 입장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일리노이주로부터 시카고 주민 270만 명을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법안에 따르면 일리노이주 남부 및 중부의 수많은 카운티가 총기 소유자들의 성지가 되도록 하는 결의안을 승인한 데 반해 시카고는 미국에서 가장 엄격한 총기 규제법을 실행하고 있다. 시카고 소재 일리노이대가 지난 2월 낸 보고서에 따르면 시카고는 미국에서 가장 부패한 도시 순위에서 1위를, 일리노이는 3위를 각각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