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지난달 토네이도 휩쓴 앨라배마주 리 카운티  (워싱턴 AP=연합뉴스)

사진은 지난달 토네이도 휩쓴 앨라배마주 리 카운티 (워싱턴 AP=연합뉴스)

주말 사이 미국 남부 텍사스주와 미시시피주에 강력한 토네이도(회오리바람)가 강타해 인명·재산피해가 속출했다.

현지시간 14일 미국 미시시피주와 텍사스주에 최고 시속 225킬로미터에 달하는 토네이도가 강타해 3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당했다.

현지 언론은 토네이도에 쓰러진 나무가 차량을 덮치면서 차에 탄 어린이 2명이 숨지는 등 최소 3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텍사스 주 중부의 작은 도시 프랭클린에서는 가옥과 교회 건물 등 55채가 부서졌으며 15만 가구가 정전되기도 했다.

미 국립기상청은 토네이도가 동쪽으로 이동해 앨라배마와 조지아 주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