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로 3차 미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의 관계가 좋다고 한데 동의한다. 아니 솔직히 아주 좋다는 게 정확하다. 3차 미북정상회담은 서로를 이해하면서 더 좋은 결과를 낼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김 위원장의 지도하에 엄청난 성장잠재력과 경제 성장, 부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핵무기와 제재가 없어지는 날이 곧 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국가 중 하나가 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앞서 김 위원장은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 차 회의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북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제재해제 때문에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지만 지난번처럼 좋은 기회를 다시 얻기는 분명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결렬과 관련 "미국은 전혀 실현 불가능한 방법에 대해서만 머리를 굴리고 회담장에 찾아왔다"며 "우리를 마주하고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준비가 안 되어 있었으며 똑똑한 방향과 방법론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도 물론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을 중시하지만, 일방적으로 자기의 요구만을 들이먹이려고 하는 미국식 대화법에는 체질적으로 맞지 않고 흥미도 없다"며 "하노이 조미수뇌회담과 같은 수뇌회담이 재현되는 데 대해서는 반갑지도 않고 할 의욕도 없다"며 미국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