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재정정책 강화해야' IMF 지적에 "이미 확장적" 반박

독일이 세계 경제에 대한 기여를 늘려야 한다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주문에 "우리는 요구받은 것을 해왔다"고 반박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취재진과 만나 "독일은 세계 경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매우 확장적인 투자 전략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앞서 IMF의 유럽부문 책임자인 폴 톰슨이 최근 독일이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려 세계 경제에 더 기여할 수 있도록 재정정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한 반박이다.

숄츠 장관은 독일이 최근 공공 사회기반시설과 디지털, 교육 부문에 대한 예산을 증액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미국이 중국 및 유럽연합(EU)과 벌이는 무역 분쟁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등 정치적 위기 상황들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을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IMF는 지난 9일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유럽의 경제 대국인 독일의 올해 성장전망을 1.3%에서 0.8%로 무려 0.5%포인트 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