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검찰, 피해자측 요청에 검토 착수…美사법당국도 영국에 영장보내
'이메일 스캔들'에 앙심품은 美민주 "어산지는 러시아 음모 직접가담자" 비난
'사면초가' 어산지…성폭행 재수사 검토에 美정치권도 '도끼눈'

7년의 도피 끝에 영국에서 체포된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Wikileaks)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47)가 사면초가에 놓였다.

미국 정부가 컴퓨터 해킹을 통한 군사 기밀 유출 혐의로 그를 기소하고 범죄인 인도를 요청한 가운데 스웨덴 검찰도 성폭행 혐의 수사 재개를 검토하고 나섰다.

영국 BBC 방송은 12일(현지시간) 스웨덴 검찰이 피해자 측 변호인의 요청에 따라 어산지의 과거 성폭행 혐의 사건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어산지는 지난 2010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위키리크스 콘퍼런스를 마친 뒤 두 명의 여성으로부터 성폭행을 포함한 여러 성범죄 혐의로 고소당했다.

그러나 스웨덴 검찰은 에콰도르 대사관에 은신 중인 어산지에 대한 수사 절차가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2017년 조사를 중단했다.

지난 11일 어산지의 체포 소식이 전해지자 피해 여성의 변호인 엘리자베트 마시 프리츠는 "우리가 기다렸던 일이 마침내 일어났다"며 "조사가 재개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환영했다.

어산지의 성폭행 혐의 사건의 공소시효는 내년 8월까지라고 BBC는 전했다.

미국 사법당국도 어산지를 데려가기 위한 법적 절차에 착수했다.

익명을 요청한 미 정부 관리는 이날 로이터 통신에 미 사법당국이 어산지의 인도를 위한 임시 구속영장을 영국 정부에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60일 안에 어산지가 미국에서 직면할 모든 기소 내용을 요약한 공식 범죄인 인도 요청서를 영국 측에 보내야 한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면초가' 어산지…성폭행 재수사 검토에 美정치권도 '도끼눈'

미 검찰은 2010년 미 육군 정보분석요원이었던 첼시 매닝과 공모해 국방부 컴퓨터에 저장된 암호를 해독한 뒤 기밀자료를 빼내는 등 불법 행위를 지원한 혐의로 어산지를 기소한 상태지만 공식 요청서를 보낼 때 다른 혐의가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

특히 2016년 미 대선을 앞두고 러시아 정보기관이 해킹한 민주당 문건과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 측 이메일을 위키리크스에서 대거 폭로해 선거 구도를 뒤흔든 사건이 다시 조명을 받을지 주목된다.

미 민주당 주요 인사들은 어산지의 체포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일제히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하며 어산지를 향한 압박 강도를 높였다.

민주당 소속 조 맨친 상원의원은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그를 인도받을 것"이라면서 "그는 지금 우리의 소유물이며, 우리는 그에게서 팩트와 진실을 얻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메일 스캔들'의 당사자였던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전날 뉴욕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자신이 저지른 일에 관해 답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미 상원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마크 워너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어산지의 의도가 무엇이었든 간에 그는 서방을 무력화하고 미국의 안보를 약화하려 한 러시아의 계획에서 직접 가담자였다"고 비난했다.

만약 미국에 이어 스웨덴도 어산지의 인도를 요청할 경우 둘 중 어느 나라의 요청을 우선시할지는 영국 내무장관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범죄인 인도 문제에 정통한 변호사 레베카 니블록은 BBC에 내무장관이 범죄의 심각성과 어느 나라의 요청이 먼저 접수됐는지 등을 고려해 이를 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면초가' 어산지…성폭행 재수사 검토에 美정치권도 '도끼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