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노 대통령 "비참한 해커" vs 코레아 前대통령 "사자들 앞에 던져"
어산지 체포 두고 에콰도르 전·현직 대통령 '가시 돋친 설전'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주재 에콰도르대사관에서 7년간의 망명 생활 끝에 영국 경찰에 체포된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Wikileaks)의 설립자인 줄리언 어산지(47)를 두고 에콰도르 전·현직 대통령이 '가시 돋친' 설전을 벌였다.

레닌 모레노 대통령은 이날 에콰도르 라타쿤가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 어산지를 향해 런던 주재 에콰도르대사관에서 자신을 돌봐준 관리들에게 무례를 범한 '비참한 해커'(miserable hacker)이자 '버릇없는 망나니'(spoiled brat)라는 비판을 퍼부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모레노 대통령은 어산지가 머물던 대사관 건물 벽에 자신의 배설물을 묻힌 일화를 전하며 이는 어산지가 우리를 하찮은 삼류 국가로 보는 신호라고 재차 주장했다.

그는 "만약 당신이 피신처를 비롯해 돌봄, 음식을 받으면 집주인을 비난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참을성이 있고 평온한 사람들이지만 어리석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콰도르는 정부를 불안정하게 만드는 것을 유일한 목표로 가진 비참한 해커들이 아닌 정말 가치가 있는 사람들에게 망명을 허용하기 위해 더 신중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2012년 집권 시절 어산지에게 망명을 허용한 라파엘 코레아 전 에콰도르 대통령은 어산지가 망명 조건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외교적 보호조치를 철회, 영국 경찰이 어산지를 체포하도록 허용한 모레노 현 대통령의 결정을 맹렬히 비난했다.
어산지 체포 두고 에콰도르 전·현직 대통령 '가시 돋친 설전'

코레아 전 대통령은 현재 체류 중인 벨기에 브뤼셀에서 "(모레노 대통령은) 어산지가 망명 조건을 어겼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를 사자들 앞에 던진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위키리크스가 모레노 대통령과 그의 가족이 유럽에서 부동산과 가구를 매입하는데 활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해외 은행 계좌와 관련한 정보를 공개한 후에 모레노 대통령이 중남미의 망명 전통을 훼손하면서 이기적인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행동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는 그들이 어산지를 파괴하고 그를 하나의 상품처럼 취급하려 한다는 점을 알았지만 감히 이렇게까지 할 줄은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코레아 전 대통령은 어산지가 미국의 국가안보 이익에 관한 민감한 정보를 발표한 것에 대해 신속하게 서방 미디어와 정부들이 비판한 것을 '이중잣대'로 간주했다.

그는 "어산지가 전쟁 범죄를 비난했지만 단지 정보를 제공했을 뿐이다.

그가 제공한 정보를 보도한 매체는 뉴욕 타임스, 가디언, 엘 파이스다.

왜 해당 매체의 기자들과 언론사주들은 감옥에 가지 않는가"라고 물은 뒤 "그들이 가장 약한 연결고리를 공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스스로 답했다.

이어 어산지가 러시아 비밀을 폭로한 중국 반체제 인사였다면 체포와 송환에 직면하는 대신 당장 영국과 미국에서 상을 받을 것이라고도 했다.
어산지 체포 두고 에콰도르 전·현직 대통령 '가시 돋친 설전'

호주 출신인 어산지는 2010년 위키리크스에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쟁 관련 미국 기밀문서 수십만 건을 올려 1급 수배 대상이 됐다.

어산지는 2011년 영국에 체류하던 중 과거 스웨덴에서 성범죄 2건을 저지른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돼 영국 경찰에 붙잡혀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받았다.

그는 영국 대법원에서 스웨덴 송환 결정이 나자 자신을 미국으로 송환해 처벌하기 위한 음모라고 주장하고 2012년 6월 런던 주재 에콰도르대사관으로 피신한 뒤 7년간 망명자 신분으로 생활했다.

그러나 에콰도르는 이날 어산지가 반복적으로 망명 규정을 어겼다며 외교적 보호조치를 철회하고, 런던 주재 에콰도르대사관 안으로 영국 경찰관들이 진입해 어산지를 체포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