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죄 인정되면 징역 40년 이상 중형 불가피
트럼프 '성관계설' 포르노배우 前변호인, 36가지 혐의로 기소

과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성 관계설을 주장했던 전직 포르노 배우 스테파니 클리퍼드의 전 변호인 마이클 아베나티(48)가 사기, 위증, 탈세, 횡령 등 모두 36가지 중범죄 혐의로 기소됐다고 일간 LA타임스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LA 연방지방검찰청의 닉 해나 검사는 "아베나티의 광범위한 범죄 혐의가 서로 연관돼 있다.

여러 지역의 고객으로부터 횡령한 돈을 개인 사업체 등 사적 용도로 쓴 혐의"라고 말했다.

LA타임스는 아베나티가 5명의 고객에게서 수백만 달러를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에게 돈을 떼인 피해자 중에는 LA카운티 상대 소송에서 400만 달러의 합의금을 받아낸 지체 장애인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베나티는 또 2017년 고객에게서 횡령한 275만 달러로 경비행기를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기관이 캘리포니아주 샌타바버라 공항에서 아베나티 소유의 혼다 HA420 경비행기를 압류했다.

미 국세청은 "아베나티가 세금을 탈루한 내역도 상당한 규모"라고 말했다.

이날 아베나티에게 적용된 혐의는 뉴욕 검찰이 지난달 그를 체포했을 때 밝힌 나이키 상대 공갈 혐의와는 별개다.

아베나티는 나이키 측에 비위 혐의를 폭로하겠다며 2천500만 달러(285억원)를 갈취하려 한 혐의를 받았다.

아베나티는 보석금 30만 달러를 내고 풀려난 상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그의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징역 40년형 이상의 중형이 불가피할 것으로 미 언론은 내다봤다.

예명 스토미 대니얼스로 활동한 클리퍼드의 변호인을 맡은 아베나티는 2016년 대선 한 달 전 당시 트럼프 후보의 개인 변호사였던 코언과 맺었던 '성관계 비공개 합의'가 무효임을 입증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던 인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아베나티 체포 소식에 흡족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