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민주주의'의 손이 자유의 목 졸라"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Wikileaks) 설립자인 줄리안 어산지(47)가 11일 영국 경찰에 체포된 데 대해 러시아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소위 '민주주의'의 손이 자유의 목을 조르고 있다"며 민주주의 선진국을 자처하는 영국이 어산지를 체포한 사실을 비난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러시아가 어산지에게 도피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는가'란 기자들의 질문에 "언론 보도가 맞는다면 그는 런던에서 체포됐다.

따라서 아직 아무것도 얘기할 게 없다"면서 "우리는 그의 모든 권리가 지켜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에 망명 중인 전(前) 미국 정보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은 어산지 체포를 '언론의 자유에 어두운 순간'이라고 비판했다.

스노든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에콰도르 대사가 언론인이자 기자상 수상자(어산지)를 대사관 건물에서 몰아내기 위해 영국 비밀경찰을 불러들인 것은 역사 교과서에 실릴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어산지 비판자들은 기쁘겠지만 이는 언론 자유의 어두운 순간"이라고 꼬집었다.

미국 국가안보국(NSA) 직원이었던 스노든은 2013년 NSA의 전방위 도청 및 사찰 의혹을 폭로해 국제사회에서 '내부 고발자'의 대명사가 된 정보 전문가다.

스노든은 그를 본국으로 송환하려는 미국 정부의 압력에 맞서며 2013년부터 러시아에서 망명 생활을 하고 있다.

영국 경찰은 이날 어산지를 보호해온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이 보호 조처를 철회하고 경찰의 대사관 진입을 허용함에 따라 대사관에서 어산지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호주 국적의 어산지는 2010년 위키리크스에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 수십만 건을 올려 1급 수배 대상이 됐다.

그는 스웨덴에서 성범죄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돼 영국 대법원에서 스웨덴 송환 판결을 받자 2012년 6월 런던에 있는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피신해 7년째 망명자 신분으로 건물 안에서 생활해 왔다.
러시아, 어산지 체포 비난…스노든 "언론 자유의 어두운 순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