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인 일본 통신사들이 5G 시스템을 구축할 때 화웨이 등 중국산 장비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반(反)화웨이 전선을 꾸리는 미국과 보조를 맞추고 있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고려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1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NTT도코모, KDDI, 소프트뱅크, 라쿠텐모바일 등 일본 통신 4사는 5G 주파수를 할당받기 위해 정부에 제출한 계획서에 중국산 제품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의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주무 부처인 일본 총무성은 자세한 계획서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4대 통신사가 중국산 장비를 채용하지 않겠다는 계획을 보고한 점은 부인하지 않았다. 지난 10일 총무성은 NTT도코모 등 4개 통신사에 5G 통신 주파수를 할당했다. 일본은 내년 봄부터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5G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일본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가격 경쟁력이 뛰어난 중국산 통신장비를 배제하기로 한 것은 우방국에 중국산 통신장비 채용을 배제할 것을 요구한 미국과 이 같은 요구를 중시할 수밖에 없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