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보고서…"밀레니얼 세대, 부모세대보다 중산층 진입 어려워"

전 세계 중산층이 얇아지고 있으며 집값 상승과 더딘 임금 상승세로 고충을 겪고 있다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진단했다.

OECD는 10일(현지시간) 발표한 '압박받는 중산층'(Under Pressure: The Squeezed Middle Class) 보고서에서 중산층(해당국가 중간 소득의 75∼200%인 가구)과 이들의 구매력이 약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1980년대 중반 64%였던 OECD 회원국 중산층 비율은 점차 내려가 2010년대 중반 61%까지 떨어졌다.

베이비붐 세대(1943∼1964년생)의 68.4%가 중산층이지만, 그다음 세대인 X세대(1965∼1982년생)는 63.7%, 현재 20∼30대인 밀레니얼 세대(1983∼2002년생)는 60.3%에 불과했다.

중산층에서 고숙련 직업 비중이 20년 전 3분의 1에서 절반으로 커지는 등 중산층 진입이 예전보다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특히 소득 증가세보다 훨씬 가파른 집값 상승세가 중산층의 삶을 위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0년 새 주거비용이 2배 이상이 됐으나 소득은 33% 늘어나는 데 그쳤다.
세계 중산층 살림살이 어려워졌다…"소득이 집값 못 쫓아가"

오늘날 주거비용은 중산층 가처분 소득의 3분의 1가량으로, 1990년대 중반 4분의 1에서 크게 늘었으며 중산층 5분의 1 이상이 소득보다 지출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중산층 가구의 40%가 예기치 못한 비용이나 소득 급감을 흡수할 수 없을 정도로 재정적으로 취약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OECD 회원국 중산층 8가구 가운데 1가구꼴로 소득 대비 부채 비율이 3을 넘는 과도한 채무를 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에서 과도한 부채 부담을 진 중산층의 비중은 15.5%로 OECD 회원국 중 12번째로 커 전체 회원국 평균(13.1%)을 웃돌았다.

세계 금융위기 이후 소득 증가세 둔화는 더 심해져 지난 10년간 중산층의 실질 소득은 연간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소득구간별로 소득 증가세에 격차도 컸다.

지난 30년간 소득 중위 가구의 실질가처분소득 증가 폭은 상위 10% 가구와 비교해 3분의 2 수준에 불과했다.

OECD는 탄탄한 중산층은 경제·정치적 안정성을 높이는 사회의 필수동력이라면서 중산층의 위기에 대한 각국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점점 많은 사람에게 중산층은 꿈일 뿐"이라며 "민주주의 사회와 경제성장률의 기반이 과거만큼 안정적이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