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사슬 변화…삼성·LG·한국타이어·넥센 등 1분기 반사이익
"미중 무역전쟁에 한국산 냉장고·타이어 미국수출 증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미국의 공급사슬이 바뀐 사실이 일부 확인됐다.

중국 수출품이 고율관세로 미국에서 밀려나고 한국 등 다른 국가의 상품이 그 자리를 메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글로벌 무역정보업체 판지바(Panjiva)는 미국의 올해 1분기 수입 동향을 분석한 보고서에서 이 같은 추세를 분석했다.

판지바는 미국 수입업체들이 중국 대신 비용이 덜 드는 국가들로 주문처를 바꾸면서 컨테이너를 통한 중국제품 수입이 전년동기 대비 6.4% 감소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중국산 냉장고 수입량은 올해 1분기에 전년동기 대비 24.1%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한국과 멕시코의 대미 냉장고 수출량은 각각 31.8%,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지바는 "이런 변화의 주요 요인은 삼성전자, LG전자의 공급사슬 재조정"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수입하고 있는 자동차 부품에서도 일부 변화가 관측됐다.

중국산 타이어 수입은 올해 1분기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사이에 베트남산 타이어 수입은 141.7% 늘었고 한국산 타이어도 11.1% 증가를 기록했다.

판지바는 한국타이어, 넥센 등 한국 업체들이 새로운 거래로 탄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케아, 홈디포, 타깃, 룸투고 등이 미국으로 수입하는 중국산 가구도 13.5% 줄었다.

이는 베트남과 대만으로부터 수입되는 가구가 각각 37.2%, 19.3% 증가하는 변화와 연계됐다.

미국은 중국의 불공정 통상 관행을 문제로 삼아 작년부터 500억 달러(약 56조9천억원) 규모의 중국제품에 25%, 2천억 달러(약 227조7천억원) 규모의 중국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현재 미국과 중국은 무역전쟁을 매듭짓기 위한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는데, 기존 관세를 철회할지 여부는 주요 쟁점 가운데 하나다.

미국은 불공정 관행의 대가를 물어야 한다며 일부 고율 관세를 존치한다는 입장이지만 중국은 작년에 추가된 관세를 모두 철회하라고 맞서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세계 경제 1, 2위 국가의 다툼에 따른 공급사슬 변화로 이익을 보는 쪽이 있으나 전반적으로는 고율 관세 타격전이 글로벌 경기를 해치는 요인이라는 관측이 많다.

국제통화기금(IMF), 세계무역기구(WTO) 등 국제 경제기구들은 올해 경제전망을 하향 조정하면서 미중 통상갈등을 주요 부정적 요소로 일제히 지목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