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럽연합(EU)과 영국은 11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기한을 오는 10월31일까지로 연기하기로 했다.

EU는 전날부터 이날 새벽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특별정상회의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을 만나 합의안에 대해 설명을 듣고 수용의사를 밝혔다.

투스크 상임의장은 트위터에 "EU 27개국과 영국은 10월 31일까지의 '탄력적 연기'(flexible extension)에 합의했다"며 "이는 영국이 최고의 가능한 해법을 찾는데 추가로 6개월의 시간을 갖는 것을 의미한다"고 남겼다.

이로써 영국은 12일 탈퇴 조건에 대한 합의없이 자동으로 EU에서 나가게 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를 피하게 됐다. 연기안은 영국 의회가 기한 이전에 EU 탈퇴협정을 승인하면 곧바로 탈퇴할 수 있는 탄력적인 방안이다.

다만 EU는 6월21일 정상회의를 열어 연기안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이는 브렉시트 연기에 대한 조건을 영국이 준수했는 지 점검하는 절차다.

앞서 유출된 특별정상회의 성명 초안엔 영국이 유럽의회 선거(5월23∼26일) 전까지 브렉시트 합의안을 처리하지 못할 경우, 선거 참여를 의무화하는 내용 등을 연기의 조건으로 내걸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별정상회의는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시기를 오는 12일에서 6월30일까지 연기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마련됐다.

브렉시트 기한은 당초 3월29일이었지만, 지난달 EU 정상회의에서 오는 12일로 한 차례 연기된 데 이어 이번에 추가로 연기된 것이다.

전날 오후 6시에 시작된 특별정상회의는 연기 기한을 놓고 회원국 간 이견으로 진통을 겪었다.
독일과 스페인, 아일랜드 등 대다수의 회원국은 연말까지 장기 연기안을 지지했으나, 프랑스가 반대하며 6월까지인 단기 연기안을 주장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의 지연이 EU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당국자는 정상회의 도중 언론에 "'노 딜' 브렉시트는 최악의 선택이 아니다"라며 "영국이 EU 기능을 방해하면 EU는 더 큰 위험을 질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결국 양측이 자정을 넘겨 격론을 벌인 끝에 한발씩 물러서면서 10월 말로 연기하는 방안에 합의한 셈이다. 메이 총리는 새벽 2시께 연기안에 대한 수용 의사를 밝혔다.

영국의 제안보다 4개월 정도 더 연기된 안이 채택된 이유는 브렉시트 문제로 영국이 갈지자 행보를 해왔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영국이 쉽게 해법을 찾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특별정상회의에 들어가기 전 "연장 기간은 가능한 한 짧아야 하지만, 같은 주제를 논의하기 위해 2주마다 만나게 하지 않도록 할 정도로 충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