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 필요성에는 63%가 찬성…평화헌법 조항 개정엔 찬반 엇비슷

일본 국민의 절반 이상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임기 중 개헌을 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통신이 다음 달 3일인 헌법기념일을 앞두고 2~3월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930명을 대상으로 우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4%가 아베 총리 재임 중 헌법 개정에 대해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는 찬성이라고 답한 비율 42%보다 12%포인트 높은 수치다.
교도 "日국민 54%, 아베 총리 재임 중 개헌에 '반대'"

아베 총리와 자민당은 작년 3월 ▲ 자위대 설치 근거 조항 명기 ▲ 고등교육을 포함한 교육 무상화 ▲ 긴급사태조항(대규모 재해를 염두에 둔 중의원 임기 연장) 추가 ▲ 참의원 선거구 조정 등 4가지를 핵심으로 하는 개헌안을 제시한 뒤 개헌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아베 총리는 특히 헌법이 개정되면 2020년에 시행하겠다는 일정을 제시했는데, 이에 대해 이번 조사에서 58%가 반대해 찬성 39%보다 높았다.

다만 개헌 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찬성하는 사람이 반대하는 사람보다 많았다.

'헌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63%가 '그렇다'고 답했고 '그렇지 않다'고 답한 사람은 36%에 그쳤다.

개헌을 둘러싼 찬반 논란의 핵심인 평화헌법 조항(9조)의 개정에 대해서는 찬성(45%)과 반대(47%) 의견이 비슷했다.

헌법 9조는 전력과 교전권 보유를 금지하는 내용이다.

아베 정권은 이를 고쳐 일본을 '전쟁가능한 국가'로 변신시키려는 야욕을 갖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다만 응답자의 67%는 '일본이 패전 후 74년간 해외에서 무력사용을 하지 않은 것이 헌법 9조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평화헌법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었다.

'(헌법 9조 외에) 다른 요인도 있었기 때문'이라고 답한 사람은 31%에 그쳤다.
교도 "日국민 54%, 아베 총리 재임 중 개헌에 '반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