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위, '김정남 살해 여성 석방' 자국민 보호 사례로 내세워

인도네시아 차기 대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인도네시아인 여성의 석방을 해외 자국민 보호의 대표적 사례라며 선거전에 적극 활용하고 나섰다.

10일 드틱닷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코위 대통령은 전날 서(西)자바 주 반둥 군(郡) 소레앙 지역에서 진행된 선거유세 현장에서 해외 자국민 노동자 보호를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컨대 우리는 (말레이시아에서) 사형을 모면한 시티 아이샤란 이름의 해외 근무 노동자의 사례를 알고 있다.

우리는 사건이 발생했을 때부터 (법률적) 지원을 제공하고 석방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아직도 많은 해외 근무 노동자들이 법적 문제에 직면해 있다.

이들을 계속 돕는 것이야말로 국가가 져야 할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시티는 2017년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재판을 받다가 지난달 11일 검찰의 공소 취소로 전격적으로 석방됐다.

즉각 귀국한 시티는 현재 인도네시아 정부의 보호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장기간의 외교적 로비"를 통해 이뤄낸 성과라며 시티의 석방을 현 정권의 치적으로 선전해 왔다.
조코위, '김정남 살해 여성 석방' 자국민 보호 사례로 내세워

실제, 토미 토머스 말레이시아 검찰총장은 야소나 라올리 인도네시아 법무인권장관과 주고받은 서신에서 시티가 북한 정보요원들에게 속아 도구로 이용됐을 뿐이라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주장에 대해 "양국의 우호관계를 고려해 공소 절차를 더는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답변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야권 대선후보 진영 일각에선 이달 17일로 예정된 총·대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기획송환'이란 의혹도 제기된다.

말레이시아, 홍콩, 중동 등지에서 가정부 등으로 일하는 인도네시아 출신 해외 근무 노동자들은 노동력 착취와 인권유린, 성적 학대 등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성폭행에 저항하다 고용주를 살해한 것으로 알려진 인도네시아인 가사 노동자에 대한 사형집행을 강행하면서 두 나라 사이에 외교갈등이 초래되기도 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011년과 2015년에도 폭언과 감금 등에 시달리다 고용주나 고용주의 가족을 살해한 인도네시아인 가사 노동자를 참수했다.

인도네시아는 2015년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21개 중동 국가에 대한 이주 노동자 송출 중단을 선언하는 등 강력히 대처해 왔지만, 자국민 노동자가 해당국가에서 일자리를 구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하지는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인도네시아 경찰은 최근 모로코와 사우디아라비아, 시리아, 터키 등에서 일자리를 구하게 해주겠다며 지난 5년간 인도네시아인 1천200명을 출국시킨 뒤 월급을 가로채는 등 행태를 보인 국제 인신매매 조직원 12명을 체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