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20만명 뱅크오브아메리카, 2년내 최저시급 20달러 약속

"당신에게 최소한 4만1천 달러(4천676만 원)의 연봉을 보장해주겠다."

직원 수 20만5천여 명으로 JP모건에 이어 미국 내 2위 규모 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향후 2년 내 최저시급을 20달러(2만2천810원)로 올리기로 약속했다고 미 경제매체 CNBC와 MSNBC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라이언 모이니핸 BoA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당신이 뱅크오브아메리카 직원이라면 일 년에 최소 4만1천 달러를 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주 40시간 근로 기준으로 최저시급 20달러 이상이 보장돼야 가능한 연봉이다.

BoA는 현행 최저시급 15달러를 다음 달부터 17달러로 올리고 내년에도 순차적으로 인상한다는 계획이다.
직원 20만명 뱅크오브아메리카, 2년내 최저시급 20달러 약속

앞서 JP모건은 지점 직원 최저임금을 시급 16.5~18달러로 인상한 바 있다.

BoA의 최저임금 인상 계획은 모이니핸 회장과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CEO 등 미 5대 시중은행 CEO들이 미 하원 청문회 출석을 앞둔 가운데 나온 소식이다.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은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최저임금 인상 문제를 이슈화한다는 전략이다.

은행 관련 시민단체 베터뱅크스에 따르면 미 시중은행 일선 텔러 가운데 3분의 1이 메디케어(저소득층 의료보험) 등의 저소득 지원을 받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최저시급 20달러 약속은 파격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아마존과 월마트는 지난해 물류창고 직원 최저시급을 15달러로 인상한 바 있다.

미국 내 일부 주에서 주법으로 최저시급을 18달러 선까지 올린 사례가 있지만, 20달러대 최저시급은 흔치 않았다.

아마존은 저격수를 자처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아마존 물류 근로자 착취 의혹을 지속해서 제기하자 창고 근로자 최저시급을 11~12달러에서 15달러로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