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의서한 전달…독일서 교민들 호른바흐 매장 앞에서 1인 시위
한국문화원, 아시아계 여성 비하논란 獨호른바흐에 "적절한 조치해야"

한국 정부 측이 최근 독일에서 아시아 여성 비하 등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DIY 기업 '호른바흐'(HORNBACH)를 상대로 공식적으로 항의했다.

주독 한국문화원(원장 권세훈)은 9일(현지시간) 호른바흐에 서한을 보내고 문제가 된 호른바흐의 광고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한국문화원은 서한에서 "아무리 기업광고의 일차적인 목표가 소비자의 관심을 끄는 것이라도 내용이 특정 인종이나 여성에게 혐오와 불쾌감을 불러일으킨다면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문화원은 "특히, 여기에 사는 한국 교민들은 귀사의 광고가 아시아계 여성들을 비하하고 폄하해 독일 사회에 아시아계 여성들에 대한 잘못된 성의식을 조장하고 독일 남성들의 비뚤어진 성적 우월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매우 불쾌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교민들은) 어느 국가보다도 여성 인권과 보호에 앞장서온 독일에서 이러한 광고가 등장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러워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귀사의 광고와 관련한 논란이 한국 언론에도 보도되면서 그동안 한국 국민들이 독일에 대해 가지고 있던 긍정적인 이미지들이 손상되고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할 수도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특히 "한국과 독일 간 전통적인 우호 관계에 비추어 볼 때도 바람직하지 않은 현상"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문화원은 "현지 한국 교민사회의 반발과 한국사회 내 독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확산 우려를 전달하기 위해 서한을 보낸다"고 설명했다.

호른바흐가 지난달 중순부터 캠페인을 시작한 영상 광고는 인종차별 논란을 낳고 있다.

광고는 정원에서 땀 흘려 일한 다섯 명의 백인 남성들의 속옷이 진공포장돼 도시의 자동판매기에서 판매되는 내용이다.

자판기에서 속옷을 구매한 아시아 젊은 여성이 속옷의 냄새를 맡으면서 신음을 내고 눈이 뒤집힐 정도로 황홀해 하는 장면으로 광고는 끝난다.

광고에서는 여성이 황홀해 하는 순간 독일어로 "이게 봄 내음이지"라고 자막이 뜬다.

교민을 중심으로 비판 운동이 벌어지고 독일 온라인 사이트에서 청원 운동이 벌어지고 있지만, 호른바흐는 여전히 광고하고 있다.

이에 한국 교민들은 최근 베를린의 호른바흐 매장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