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4단계 여행등급' 외 납치·범죄 위험 등 보조지표 도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여행의 위험성이 있는 국가에 대해 새로운 경고 지표를 도입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무부는 나라별 치안 수준에 따라 4개 등급을 부여해왔다.

통상적인 주의를 요구하는 1등급, 보다 주의가 필요한 2등급, 여행 재검토를 요구하는 3등급, 여행금지 지역인 4등급 등이다.

우리나라와 유럽 국가를 비롯해 상당수 지역은 1등급으로 분류돼 있다.

그렇지만 이런 지표만으로는 여행객들을 겨냥한 위험을 구체적으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판단에 따라 새로운 보조지표를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여행객이 납치(Kidnapping)되거나 인질로 붙잡힐 가능성이 있는 국가에는 'K'라는 지표가 붙여진다.

러시아와 터키, 필리핀, 이란, 이라크, 리비아, 베네수엘라 등 모두 35개국이다.

테러(Terrorism) 가능성이 있는 국가에는 'T', 범죄(Crime) 위험성이 있는 국가에는 'C', 자연재해(Natural disaster) 우려에는 'N' 지표가 각각 붙는다.

현재 여행금지 지역인 4등급으로 분류된 북한에 대해선 'O'라는 지표가 붙는다.

기존 지표들이 나타내지 못하는 '기타 위험요인'(Other dangers)이 있다는 의미다.

미 국무부는 지난 2017년 북한에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사망 사건을 계기로,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금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