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올림픽 담당 장관이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의 부흥보다 정치가가 중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10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사쿠라다 요시타카 올림픽 담당상은 이날 오후 7시께 도쿄도 내에서 열린 여당인 자민당 소속 다카하시 히나코 중의원 의원의 후원모임에서 "부흥 이상으로 중요한 것은 다카하시 의원"이라고 말했다. 이는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의 복구를 의미하는 '부흥'보다 정치가가 더 중요하다는 것으로 받아들여 질 수 있는 발언이다.

야당인 공산당에선 "바로 경질해야 한다"며 "이만큼 폭언과 실언을 반복하는 각료를 임명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임명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비난이 일었다.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자민당에서조차 사임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사쿠라다 올림픽 담당상은 이날 오후 8시 30분께 총리관저를 방문, "피해자에게 상처를 준 책임을 지고 싶다"며 아베 총리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아베 총리는 기자들에게 사표를 수리했다며 "피해지역 분들께 총리로서 사쿠라다 올림픽 담당상의 발언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사쿠라다 올림픽 담당상은 2016년 군 위안부에 대해 "직업적 매춘부였다"고 발언해 한국 정부로부터 공식 항의를 받았던 문제의 인물이기도 하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