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중앙은행(ECB)은 10일(현지시간) 정책금리를 동결했다.

ECB는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통화정책회의를 연 뒤 보도자료를 통해 기준금리를 현행 0%로 유지하고,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를 역시 각각 현행 -0.40%와 0.2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ECB는 적어도 연말까지 현행 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지난달 통화정책회의 입장을 유지했다.

유로지역(유로화 사용 19개국) 내 물가 상승 압력을 높이고 중기 물가수준 목표치(2% 근접)를 달성하기 위한 것이다.

ECB는 또 자사매입프로그램을 통해 상환되는 모든 자금을 재투자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ECB는 유로존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2015년 3월 자산매입프로그램을 시작해 지난해 말 종료했다.

ECB는 지난 통화정책회의에서 은행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목표물 장기대출프로그램인 'TLTRO-Ⅲ'를 도입하기로 했으나, 이번에는 특별한 결정을 내놓지 않았다.

TLTRO는 실물경제에 대한 대출(주택담보대출 제외)을 더 많이 하는 은행을 상대로 싼 이자로 돈을 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ECB는 오는 9월부터 적격대출 잔액의 30% 범위 내에서 ECB 기준금리를 적용해 만기 2년으로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시장에서는 이번 통화정책회의는 3월 조치에 따른 영향을 지켜보는 데 중점을 둘 것으로 보고, 별다른 정책 변경 사항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통화정책회의의 결정 배경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ECB 금리동결…"적어도 연말까지 금리 유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