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군이 차세대 전투기로 선정한 F-35A가 일본에서 추락했다. ‘꿈의 전투기’로 알려진 F-35A의 세계 첫 추락 사례다.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지난 9일 오후 실종된 항공자위대 전투기 F-35A의 꼬리날개 일부가 발견돼 추락 사실이 확인됐다”고 10일 발표했다. 추락한 기체는 아오모리현 미사와 기지 주변 바다에서 일부 발견됐다. 탑승했던 40대 조종사 1명은 행방불명 상태다.

이 전투기는 9일 오후 7시30분께 미사와 기지 동쪽 135㎞ 해상에서 실종됐다. 일본 정부는 이후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기체 일부를 발견함에 따라 이 전투기가 추락한 것으로 판단했다. F-35A의 추락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은 지난해 미국 록히드마틴의 F-35A를 도입하기 시작해 지금까지 13대를 배치했다. 일본 정부는 남은 12대의 비행을 당분간 중지시켰다. 일본 정부는 F-35A를 모두 147대 도입할 계획이다.

한국 공군은 지난달 29일 F-35A 2대를 인수한 데 이어 2021년까지 40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구입 비용만 7조4000억원에 이른다.

F-35A는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 능력을 갖춘 전략무기다. 최대 속도는 마하 1.8, 전투행동 반경은 1093㎞다. 공대공 미사일, 합동직격탄, 소구경 정밀유도폭탄으로 무장한다. 이와 관련 한국 국방부 관계자는 “사고 기종은 일본 공장에서 조립됐다”며 “한국이 최근 도입한 F-35A는 미국 본사에서 직접 제작한 기종”이라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