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월보다 35%, 전년동기 배 ↑…체포 인원 9만2천여명, 12년 만에 최다
트럼프의 反이민 백약이 무효?…지난달 월경 기도 10만명 넘어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반(反)이민 정책에 아랑곳없이 미-멕시코 국경을 넘으려는 이민자가 더욱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멕시코와 인접한 미 남서부의 국경에서 체포되거나 돌려보내진 이민자가 10만3천명을 넘어섰다고 AP, 로이터통신이 미 국토안보부 세관국경보호국(CBP)을 인용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전달인 2월보다 35%나 증가한 수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특히, 지난달 체포된 인원은 9만2천607명으로, 2007년 4월 10만4천465명 이래 월별 통계로는 12년 만에 최다 인원을 기록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국경에 이민을 원천차단하는 장벽 건설을 추진하며 망명 신청자를 멕시코에서 기다리도록 하는 등 반이민 정책에 가속 페달을 밟고 있지만, 이민자들의 행렬은 오히려 길어지고 있다.

이는 중미에서 온 가족 단위 이민자들과 어린이들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트럼프의 反이민 백약이 무효?…지난달 월경 기도 10만명 넘어

지난해 6월 이민자 '가족 격리수용' 정책이 반대 여론과 법원의 결정으로 폐지된 뒤 가족들이 집단을 이뤄 함께 국경을 넘는 경우는 계속해서 증가하기 때문이다.

지난달 불법으로 미 국경을 넘으려다 체포된 인원 중 67%가 가족 단위 이민자 또는 어린이였다.

이들은 지난해 3월만 해도 전체 이민자의 3분의 1에 그쳤다.

게다가 보통 이민자의 수는 매년 5월경 정점을 찍기 때문에 다음 달에 더 많은 이민자가 국경을 넘으려 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는 하루가 다르게 초강경 반이민 정책을 더 거세게 몰아붙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멕시코가 모든 불법 이민을 즉각 중단하지 않는다면 다음 주 국경 전체나 상당 부분을 폐쇄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트럼프의 反이민 백약이 무효?…지난달 월경 기도 10만명 넘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