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다드차타드, 美·英 이란제재 위반 1조3000억원에 합의

이란 등에 대한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오랫동안 조사받아온 영국 투자은행 스탠다드차타드가 11억달러(약 1조3천억원)를 납부하는 것으로 미국·영국 당국과 합의했다.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스탠다드차타드는 미국 재무부와 법무부, 뉴욕주 검찰, 영국 금융감독청(FCA)을 포함한 미·영 당국에 벌금·몰수를 합해 모두 11억달러를 내기로 했다.

은행 측이 지난 2월 이 사건에 대비하려 확보했다고 밝힌 9억달러를 약간 넘는 규모다.

미·영 당국은 스탠다드차타드가 수년간 쿠바, 이란, 수단, 시리아, 미얀마 등 제재 대상국과 금융 거래를 한 혐의를 포착한 뒤 5년가량 수사해왔으며 은행 측은 책임을 인정했다.

미 재무부에 따르면 스탠다드차타드가 2009∼2014년 미국의 제재를 위반하고 진행한 1만건 가까운 거래로 미국 금융시스템을 통해 4억3천800만달러가 움직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이 은행은 아랍에미리트 화폐로 300만 디르함(50만파운드·약 7억원)을 서류가방에 담아온 고객에게 출처에 대한 설명도 없이 계좌를 개설하도록 했고 군사적 활용 가능성이 있는 제품을 수출하는 고객에 대한 충분한 정보도 확보하지 않은 것으로 영국 당국은 파악했다.

다른 유럽계 은행들도 미국이 제재한 국가·기업들과의 불법 거래로 미 당국에 거액을 납부한 전례가 있다.

프랑스 BNP파리바가 수단 등에 대한 제재 위반으로 2014년 9억달러 벌금을 냈다.

스탠다드차타드 역시 이번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2년에도 이란·수단 등에 대한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조사를 받다가 6억6천700만달러에 합의한 적이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수년간 은행 주가를 압박하는 요인이 돼 왔다.

은행 측은 이날 성명을 내 이번 조사와 관련해 책임을 인정하면서 2014년 이후로는 법률을 위반하지 않았고 수사에도 협조해 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