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전기 등 경제적 이권 침탈 앞장선 시부사와 에이이치
대한제국 압박해 발행한 첫 지폐에 자기 얼굴 넣어 '치욕' 안겨


일본 정부가 구한말 한반도 경제 침탈의 선봉에 섰던 상징적 인물을 새 지폐에 그려 넣으려 해 논란이 예상된다.

해당 인물은 특히 대한제국 시절 일제의 이권 침탈을 위해 한반도에서 지폐 발행을 주도하고 스스로 지폐 속 초상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폐 도안을 전면 쇄신한다며 이 중 1만엔권에 시부사와 에이이치(澁澤榮一·1840-1931년)의 초상을 넣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日 1만엔권에 韓경제침탈 주역…아베 정권 역사관 반영된 듯

시부사와 에이이치는 메이지(明治)와 다이쇼(大正) 시대를 풍미했던 사업가로, 제1 국립은행, 도쿄가스 등 5백여개 회사 경영에 관여해 일본에서 추앙받는 인물이다.

하지만 한반도에서는 구한말 화폐를 발행하고 철도를 부설하는 한편 경성전기(한국전력의 전신) 사장을 맡으며 한반도에 대한 경제 침탈에 전면적으로 나선 상징적인 인물이다.

그는 특히 한반도의 첫 근대적 지폐에 등장해 한국에 치욕을 안겨주기도 했다.

구한말 대한제국에서는 1902~1904년 일본 제일은행의 지폐 1원, 5원, 10원권이 발행됐는데, 이 세 종류 지폐 속에 그려진 인물이 바로 당시 제일은행의 소유자였던 시부사와 에이이치였다.

대한제국은 1901년 외국 돈의 유통 금지와 금본위 제도의 채택을 내용으로 하는 자주적 화폐 조례를 발표했다.

이에 일본 제일은행은 화폐를 발행할 것을 요구한 뒤 무력시위를 통해 대한제국이 이를 받아들이도록 했고, 은행의 소유자 시부사와 에이이치의 초상을 지폐에 그려 넣었다.

일본 정부가 시부사와 에이이치가 과거 한반도 침략의 역사를 대변하는 인물임에도 새 1만엔권 지폐에 그의 초상을 넣으려 하는 것에는 과거사를 부정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역사 수정주의가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일본 정부의 이런 방침을 놓고 일제 식민지배의 피해국인 한국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것이라는 비판이 한국뿐 아니라 일본 내에서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돈 10만원과 비슷한 가치인 1만엔권 지폐는 일본 지폐 중 가장 고액권이다.

아소 부총리는 이날 화폐 쇄신 계획을 발표하며 "국민 각계 각층에 폭넓게 인정되고 있는 분들을 (새 화폐 속 인물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새 지폐에 들어갈 인물은 일본 정부의 재무성이 일본은행, 국립인쇄국과 협의한 뒤 최종 결정된다.

재무성은 새 지폐를 5년 후 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재무성은 이외에도 5천엔(약 5만원), 1만엔(약 10만원)권 새 지폐 속에 제국주의 시절이 활발하게 활동했던 인물들의 초상을 그려넣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5천엔권에는 메이지 시기 여성 교육 개척자인 쓰다 우메코(津田梅子·1864~1929년), 1천엔권에는 일본 의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기타사토 시바사부로(北里 柴三郞·1853~1931년)의 얼굴을 실으려 하고 있다.
日 1만엔권에 韓경제침탈 주역…아베 정권 역사관 반영된 듯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